아이디
비밀번호
회원등록   비번분실

 bbs13
공지사항
작성자 생채협
작성일 2010-01-14 (목) 08:58
홈페이지 http://bevege.or.kr
ㆍ추천: 0  ㆍ조회: 7214    
ㆍIP: 203.xxx.140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전략
제목 없음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전략
2010년 01월 14일 (목) 고용석
   
▲ 고용석

생명사랑채식실천협회 대표

코펜하겐 회의는 각국의 정치적 편의를 극복하지 못하고 구속력 없는 선언만을 남긴채 끝났다. 이제 세계의 정치체계가 온난화의 추세를 되돌릴 수 있는가에 인류의 생존이 달려있다. 지구 온난화는 국가나 민족 단위로 해결 안되는 문제이다. 전 지구적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민족과 국가의 역사를 넘어서는 인류 공통의 역사의식과 그에 따른 글로벌 공조가 필요하다. 한마디로 정부는 더 똑똑해 져야 하고 소비자도 깨어있어야 한다. 정부는 기후변화 문제를 최우선의 정치의제로 삼아야 하고 소비자들이 먼저 미래를 생각하도록 도와야 한다. 특히 깨어있는 소비행위는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각국 정부의 부담을 크게 덜 수 있을 뿐 아니라 정치지도자들이 희생과 결단을 내리는데 큰 힘이 된다. 채식은 일상에서 지구환경과 생명을 생각하는 깨어있는 소비패턴이다. 또한 인류의 미래 사회를 그려내는 적극적 모델의 토대로도 바람직하다.

첫째, 세계적 환경연구소인 월드워치의 2009년 11/12월호 보고서는 축산업이 전체 온실가스의 51% 이상을 배출한다고 밝혔다. 심각한 문제는 2050년 까지 현재 2억8천400만t인 전 세계 육류 생산량과 가축숫자는 지금의 두 배 수준으로 늘어날 예정이라는 것이다.한마디로 가축사육을 이대로 방치한다면 에너지 생산방식을 바꾸기 위해 우리가 시도하는 모든 온실가스 감축 노력이 허사가 될 것이다.

둘째, 북극빙하가 급속하게 녹고 영구동토층과 북극해저에서도 메탄이 방출되는 등 온난화의 가파른 속도로 제기되는 위험을 고려하지 않으면 안 될 상황에 처해있다.이산화탄소는 감축하면 50-100년후에야 효과를 보는데 반해 메탄은 즉시 지구온도를 냉각시킨다. 메탄감축은 '따기 쉬운 열매'처럼 쉬울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친환경 기술을 도입할수 있는 시간을 벌어준다, 메탄의 최대 배출원이 축산업이다.

세째, 네델란드 정부는 향후 세계가 10~15년간 채식을 한다면 2050년에는 지구 평균기온을 2도 이내로 억제하는 기후 목표를 달성하는 실제 비용의 80%를 줄일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지구 표면적의 25%와 경작지의 36%에 달하는 방목지와 사료용 경작지에 숲을 조성하고 유기농법을 도입하면, 안전한 먹거리를 확보하고 생물다양성에도 크게 유익하다.미국 로데일 연구소에 따르면 전세계의 경작지에서 유기농법을 도입하면, 그 자체만으로도 대기 중의 탄소를 40%나 흡수할 수 있다 한다.

네째, 영국의 의학저널인 란셋은 9개 국가의 55명 과학자들에 의한 1년간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축산 동물의 수를 30% 감소시키면 2030년까지 온실가스 50% 감소 목표를 이루고 전체 건강 개선의 이익을 얻게 된다는 것이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미국과 영국의 보건부도 공식 지지를 보냈다.

소비패턴의 변화는 정부와 시장에 친환경 정책이 자리 할 때 까지 시간을 벌어준다 채식은 지구온난화를 비롯한 환경문제를 총체적으로 변화시킨다. 오염을 줄이고 자원을 보존하며 소중한 지구와 그리고 지구가 붙들고 있는 생명을 보호할 수 있다. 또한 동물과 식물을 포함한 모든 생명이 한 가족이라는 '확장된 인도주의'을 고양시킨다. 이는 하나의 인류라는 정체성에도 큰 도움이 될것이다. '인류가 기후변화를 막고 지구를 구하기 위해선 채식주의자가 될 것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지난달 하순 영국 <더 타임스>에 실린 '환경운동의 수장'으로 불리는 스턴경의 말이다.

/고용석(생명사랑채식실천협 대표)

채식에관한 강연및 자료

1.인류의 소비패턴과 지구온난화
    (sos 지구온난화국제세미나 기조발표)

2.생명생태주의에서본 오늘의 방송
   (방송세미나 발표-채식주의자가 본 오늘의 방송)

3.명상에서본 채식    
    (요과 과학에서본 채식과 채식과 전인교육)

 

 

추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6 '고귀한 야생'에서 배우는 채식과 문화의 가치 생채협 2010-07-23  9210
35 채식대담-인터뷰와 세미나및 환경음악회 생채협 2010-07-14  10175
34 국제채식연합! 유엔UNEP회의에 유기농비건을 후원 생채협 2010-06-14  10291
33 '각종 국제회의에 비건채식 제공을'-조선일보 생채협 2010-05-11  7825
32 채식관련 추천서적및 식품정책 근간 식품구성탑 생채협 2010-03-23  9364
31 “불성 담는 그릇에 죽음 쌓는 것은 무자비” 생채협 2010-02-02  7790
30 채식해야 로컬푸드운동이 더욱 의미있는 이유 생채협 2010-01-20  7600
29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전략 생채협 2010-01-14  7214
28 2009 생명사랑 채식실천협회 주요행사 결산 생채협 2009-12-22  7932
27 코펜하겐,식단을 바꾸면 희망이 보인다 생채협 2009-12-21  6116
26 코펜하겐은 인류의 정체성을 깨우는 시험대 생채협 2009-12-04  7338
25 축산업이 세계온실가스의 51% 방출 (경향신문) 생채협 2009-11-01  8042
24 지구온난화를 막는 주1회 유기농 채식실천의 의미 생채협 2009-10-26  6870
23 제주 컨퍼런스 초청및 프로그램 안내 생채협 2009-09-07  7758
22 인류가 건강과 지구보존을 위해서라도 채식실천을 생채협 2009-06-29  7472
21 채식만으로도 온난화 비용의 80%해결(대구매일) 생채협 2009-06-02  6947
12345